HOME>브랜드>다산북스
 
알고보면 더 재미있다, 29개 종목·스타 스토리
이 름 : 다산북스   작성일 : 2012-07-17   조회 : 11807
 


"2012년 7월에 우리는 다시 축제 속으로 빠져 든다. (…)
우리는 4년에 한 번 어떤 스포츠들에 느닷없이 미쳐버리는데, 그 중 대부분의 스포츠에 대해 너무 아는 것이 없다. 터무니없을 정도다.”

 

 
『올 어바웃 올림픽』을 쓴 데이비드 골드블랫과 조니 액턴이 한 말이다.
올림픽에 열광하면서도 사람들이 스포츠에 대해 모르는 현실을 꼬집었다.
기왕 보는 거 제대로 즐겨볼 요량이면 경기 보는 법을 알아두자는 얘기다.
 
예컨대 왜 한국 사람들이 양궁에 열광하고, 터키 사람들이 역도에 환호하며,
헝가리 사람들이 수구시합에서 죽자 살자 러시아 선수들을 물리쳐야 하는지를 알면 올림픽의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올 어바웃 올림픽』은 올림픽 29개 종목의 역사와 경기규칙을 이해하기 쉽게 엮은 올림픽 백과사전 같다.
양궁 이야기가 나왔으니 잠깐 들여다보자. 이야기는 왜 양궁을 보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해 게임의 강자들, 양궁의 역사, 올림픽 경기방식, 에티켓, 관전포인트를 조목조목 소개했다.
 
 1988년 이래 지금까지 올림픽 양궁을 호령해온 한국 선수들 이야기도 빠뜨리지 않았다.
방대한 정보를 담으면서도 저자들 특유의 유쾌한 캐릭터가 그대로 전해질만큼 재치 있게 풀어냈다.
 
『불멸』은 국내외 스포츠 스타의 성공 신화를 엮은 책이다.
 아테네·베이징 올림픽에서 무려 14개의 금메달을 따내 전무후무한 기록을 낸 수영선수 마이클 펠프스,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단식·여자복식·혼합복식·단체전 우승을 독차지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던 현정화 선수 이야기 등
스포츠 역사를 새로 썼던 ‘그때 그 순간’을 정리했다.
역시 사람만큼 감동적인 것도 드물다.
 
 
중앙일보 기사전문보기
 


첨부파일 : 파일451.jpg
 
 
스크랩

이전글 위험한 10대 소녀 … 거짓말은 또 거짓말을 낳고
다음글 300개 언어 뒤섞인 런던의 숨은 풍경


   비밀번호 :
달빛별빛      박태퐌!      2012.08.25 
홧팅요      다음올림픽은 언제오누...      2012.08.23 
천천히      이 책은 한번 읽어보고프네요.      2012.07.22 
초생달      3S 정책은 영원하죠..유독 우리 나라에선 특히나..--;      2012.07.17 
천천히      이번 올림픽은 좀 씁쓸합니다. 김사장에게 이용당한 것 같아..--;      2012.07.17 
여우꼬리      열심히 응원할겁니다~      2012.07.17 
 
제1회 놀 청소년문학 독서감상문 대회 수상자 발표!!
2012-07-05
<10년 통장> 강연회 질문에 대한 고득성 저자의 답변입니다^^
2012-03-06
who? 시리즈 GS 홈쇼핑 7차 방송!
2011-11-17